2008. 3. 10. 13:40

일가족 실종,,전직 야구선수 이호성이용의자,

해태가 전라도 광주에 연고를 두고 있어서 알았어여 .
전직 프로야구 이모씨 사기경력도 있고 기사보면 해태 유니폼에 우타까지 거의 확정적...

세딸과엄마 사건 김모(46ㆍ여)씨 일가족 4명의 실종사건을 수사중인 서울 마포경찰서가 전직 유명 야구선수 A씨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은 9일 오후 수사브리핑을 열고 "실종당일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대형 여행용 가방을 운반하던 40대남성을 목격한 주민이 있다"며 "목격자에게 확인한 결과 이 남성은 전직 유명 야구선수 A씨와 인상착의가 동일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A씨와 가깝게 지내왔으며 김씨의 큰 딸도 "어머니가 재혼할 것 같다"는 말을 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또 김씨가 실종 전날 자신이 운영하는 음식점 직원들에게 "며칠 간 여행을 다녀오겠다"고 말하고
김씨의 큰 딸도 "엄마가 며칠 여행을 다녀올 것 같다"고 친구들에게 말한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은 또 "김씨의 아파트 앞에서 40대 남성이 큰 가방과 함께 승용차 앞에 서 있던 것을 목격했다"는 또다른 주민 진술을 확보해 차량 운행경로를 추적한 결과 실종 직후 김씨의 차량이 전남방면으로 내려갔다가 다시 서울로 올라온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실종 직후 김씨 일가족의 휴대전화는 모두 꺼졌지만 다음날인 지난달 19일 전남 화순군의 한 야산에서 김씨 첫째딸의 휴대전화가 켜졌던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또 같은 날 오후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장성나들목 부근에서 김씨의 차량이 차량자동 판독기에 감지된 사실을 확인했으며 이어 다음날인 20일 오후 김씨의 아파트 폐쇄회로(CC)TV에서 누군가 김씨의 차량을 주차장에 세워두고 달아나는 장면도 확인했다.

경찰은 목격자들의 진술과 차량이동 경로,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을 토대로 A씨를 용의자로 보고 행방을 찾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으며 실종 직전 김씨의 계좌에서 1억7천여만원이 인출된 사실을 확인하고 인출자를 파악중이다
Trackback 0 Comment 0